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헌법에! – 강화군, 농협 및 농업인단체와 함께하는 국민공감 1천만 서명운동 펼쳐

강화군이 농업의 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기 위해 농협 및 농업인단체 등과 함께하는 국민공감 1천만명 서명운동을 펼쳐 주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지난 1일 농업기술센터 풍년홀에서 ‘농업 농촌의 공익적 가치 헌법 반영 1000만명 서명운동’의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전국적 확산을 위한 서명운동을 실시했다.

이날 서명운동에는 이상복 군수를 비롯해 농협중앙회 강화군지부 및 읍면 농협, 강화·옹진축협 및 강화인삼농협, 각 농업인단체, 농업대학(원) 및 품목별 농업인연구회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참여자들은 ‘농업가치 헌법 반영 서명운동’에 온 군민이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농업은 생존의 근간을 이루는 식량뿐만 아니라 인간의 풍요로운 생활을 존속하게 하는 다양한 공익적 가치를 담고 있다. 생명창고와도 같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에 대해 농업 선진국인 스위스, EU, 미국, 일본에서는 이미 헌법에 명시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국가의 육성책무가 헌법에 반영되어야 한다는 것이 강화군과 강화군 농업인 단체의 입장이다. 군은 앞으로 농협 및 농업인단체와 함께 각종 캠페인을 펼쳐 국민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