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해병대!”대민지원 현장에서 더 빛난 해병대

강화군은 전체인구의 약 26%인 8,000여 가구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지역으로 매년 모내기철이 되면 부족한 농촌인력으로 농민들의 걱정이 크지만, 올해는 지역 주둔 군부대의 적극적인 대민지원으로 조기에 모내기를 모두 마쳤다.

강화군 민통선 북방지역 주민들은 대다수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으나, 고령으로 만성적인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해병대 2사단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행정기관의 지원요청이 오면 적극 협조하는 등 활발한 대민지원 활동을 펼쳐 군민과 함께하는 해병대로 칭송을 받고 있다.

한편, 군민의 대의기관인 강화군의회 윤재상 의장은 “지역 주둔 군부대인 해병대(2사단)가 매년 영농철 일손지원은 물론 지역 내 환경정화 활동과 재난·재해 예방에도 적극 앞장서는 등 군민과 함께하는 믿음직한 해병대로서 항상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