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익명의 기부천사, 이웃돕기 성금 100만 원 기부

강화군 화도면(면장 박수연)은 지난 11일 관내의 한 건설업체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는 “추운 겨울 힘든 상황에 놓여있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는 말을 전했다.

이에 박수연 면장은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리며, 성금은 인천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독거노인 및 한부모가정,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