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군정만족도 긍정평가 69.1%

군민 10명 중 7명이 군정에 ‘만족’

유천호 군수 “군민들과 소통하며 혁신을 체감할 수 있는 정책사업으로 만족도를 더 높이겠다”

강화군민 10명 중 7명이 군정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역 언론사인 바른언론과 함께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관내 거주 만 18세 이상 군민 1,005명을 대상으로 군정만족도를 조사했다.

이번 평가는 7개 정책 사업별로 만족도를 측정했다. 평가합산 69.1%가 강화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군정에 대한 군민들의 만족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사업별 긍정평가는 ▲공영주차장 확충(72.4%) ▲교육지원 사업(72.3%) ▲출산보육지원 사업(70.4%) ▲공원조성 사업(67.9%) ▲문화복지 사업(67.4%) ▲보훈복지사업(67.3%) ▲접경지역 규제개선 사업(65.9%) 순으로 집계되며, 군정 전반에 대해 군민의 만족도가 고르게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연령별은 장년층 75.0%, 중년층 70.5%, 청년층 64.4%가 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여성보다는 남성의 만족도가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유선 100%인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8.7%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다.

유천호 군수는 “군민의 눈높이에서 끊임없이 소통하며 군정을 추진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이번 평가결과에서 드러난 군민의 의견을 군정에 반영하고, 군민들과 함께 소통하며 혁신을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을 발굴해 만족도를 더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