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거취약가구 집수리 지원

강화군 교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황긍복)는 지난 2일 사랑의 집 고쳐주기 행사를 추진했다.

중풍으로 휠체어를 이용하는 고령의 부부가 거주하는 오래된 주택에서 어르신의 이동의 불편함을 확인한 협의체는 긴급하게 수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집수리를 실시하였다.

자재구입과 재단, 통로 보강, 출입문 설치 등의 역할을 분담해 휠체어 이동로 설치와 출입문 보강 등을 진행했으며, 공사 경력이 있는 위원들이 전문가 못지않은 솜씨를 발휘하였다.

황긍복 위원장은 “평소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주택을 보며 협의체가 앞장서 지원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좀 더 나은 환경에서 편안하게 지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미 교동면장은 “지역 곳곳에 필요한 부분을 콕 집어서 지원하는 협의체에 감사드리며,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지원을 확대해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