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익명의 기부자, 소외계층 위해 이웃돕기 성금 100만원 기탁

강화군 화도면은 지난해 12월 28일 익명의 기부자가 소외계층을 위한 성금 1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는 관외 거주자이지만 지역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지난 4년 간 선행을 베풀고 있다.

박수연 화도면장은 “조용하게 마음을 전달한 기부자 덕분에 화도면의 겨울이 어느 때보다 훈훈해졌다”며 “아름다운 마음을 담아 소외된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 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