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지역 청소년 여가실태 조사

655명 설문 참여, 청소년 정책 기초자료 활용

강화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김현주)가 2022년 강화청소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강화 청소년들이 ‘어떤 일상을 보내고 있는지?, 여가 시간은 무엇으로 채우는지?’ 알아보기 위해 심층 설문조사로 진행됐다.

지역 중․고등학생 2,752명 중 655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결과, 학생들은 여가시간을 ‘혼자, 내 방에서 나만의 시간을 갖는다’고 64%가 응답했다. 또한, 여가를 즐기는 독특한 취미나 활동에 대해 없음(27%), 게임(8%), 운동(8%) 순으로 답변했다.

여가시간을 보낼 때는 방해방지 않는 것(42%), 적합한 장소(21%), 친구(20%) 순으로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9%가 여가를 위해 타지(서울 등)로 월 1~2회 이동하며, 그 주된 이유로는 지역 내 인프라 부족을 꼽았다.

아울러, 강화의 청소년을 위한 공간은 37%가 이용했으며, 청소년 문화의 집(41%), 청소년 수련관(13%), 강화도서관(8%) 순으로 공간을 활용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2023년 청소년 지원정책, 상담 및 자립지원 등 청소년의 욕구에 따른 서비스 지원을 강화해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