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새마을남녀지도자회, 집으로 고쳐드렸어요

관내 독거어르신 2가구에 깨끗해 졌어요

강화군 화도면 새마을 남녀지도자회(회장 박상환, 부녀회장 배명희)는 지난 20일 ‘사랑의 집 고쳐주기’ 행사를 진행했다.

배명희 회장은 “올해도 새마을지도자분들과 독거노인 두 분의 댁 도배를 진행했다. 오래된 집이라 집안 벽지 곳곳에 곰팡이가 펴서 연로하신 어르신의 호흡기 건강이 걱정이 되었는데, 도배를 싹 마치고 나니 마음이 뿌듯하다”고 전했다.

박수연 화도면장은 “매년 새마을남녀지도자분들과 함께 힘을 모아 앞으로도 사각지대에 있는 어르신 가구를 발굴해 많은 도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