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농업경영인회·한국여성농업인회,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기탁

강화군 삼산면(면장 차관문)에는 지난 16일, 매서운 추위로 얼어붙은 지역 사회에 따뜻한 손길이 펼쳐졌다.

삼산면 농업경영인회(회장 황효상)와 한국여성농업인회(회장 엄순자)에서 면사무소를 방문해 코로나19와 한파로 힘든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성금 70만 원을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취약계층 및 홀몸어르신에게 이웃돕기 물품 전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 될 예정이다.

황효상, 엄순자 회장은 “한파로 힘든 연말을 보내고 있을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기 바라며, 앞으로도 후원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차관문 면장은 “관내 단체들이 보내주는 따뜻한 온정이 매서운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나눔 문화 확산으로 활기찬 일상을 누리는 삼산면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