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기부자, 양도면사무소에 200만원 성금 기탁

“어려운 이웃 위해 써달라”

강화군 양도면(면장 조순이)은 지난 22일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이웃돕기 성금 200만원을 면사무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기부자는 신상을 밝히지 않은 채 “큰 금액은 아니지만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다”며 성금을 전달했다.

기탁된 성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에 지원될 예정이다.

조순이 면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뜻깊은 기부를 해주신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드리며, 성금은 관내 저소득층을 위한 사업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