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자율방범대, 해안가 및 나들길 청소 나서

강화군 교동면 자율방범대(대장 최복환)는 지난 15일 관내 해안가 및 나들길 환경정비 활동에 나섰다.
 
자율방범대 회원 15명이 참여해 동산리 주변의 해안가와 나들길에 방치되어있던 쓰레기를 집중 수거했다.
 
최복환 방범대장은 “해안가 정비를 통해 바닷가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정화되는 느낌”이라며, “쾌적한 해안가 조성을 위해 모두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미 교동면장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해안가 정화활동에 참여해주신 자율방범대 회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