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주민자치위원회, 해안가 환경정화에 힘 쏟아

강화군 교동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황순국)는 지난 8일 해안가 및 나들길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회원 20여 명은 동산리 머르메 해안과 강화나들길 10코스 주변을 돌며 밀려온 해안 쓰레기를 집중 수거했다.
 
황순국 주민자치위원장은 “교동면의 청정해안이 쓰레기로 오염되어 가는 것이 안타깝다”며 “주민자치위원회가 환경정화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이번 활동에 참여해주신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분들께 감사드리며, 깨끗한 자연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