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가을철 산불방지 총력 대응

산불방지 대책본부 운영, 산불 예방활동 및 초동진화체제 확립

유천호 군수 “단 한 건의 재난‧재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강화군이 가을철 산불방지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군은(군수 유천호)은 오는 12월 15일까지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에 나섰다.

가을철 단풍을 즐기는 행락객과 등산객 등 입산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으로 각종 상황 발생 시 초동 출동, 비상 연락망 가동, 산불예방 홍보 등 신속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군은 산불방지 대책으로 산불진화장비 정비 및 보수를 지난달 완료했고, 효율성이 저하된 장비는 사전 구입․교체 등을 통해 출동태세를 완비했다. 소방‧경찰‧읍‧면 등 유관기관과 협조 체계를 강화하고, 산불진화인력(산불전문예방진화대 24명, 산불감시원 58명) 82명을 일선에 전진 배치해 산불 취약지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또한, 야간산불 대응 및 초동 진화를 위해 ‘열화상 드론’을 도입했다. 드론은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되어 야간산불 감시는 물론, 잔불조사, 산림인접지 불법소각 행위 단속 및 불법행위자 단속에도 적극 활용된다.

유천호 군수는 “단 한 건의 재난‧재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내겠다”며 “산불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만큼 군민들이 산불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소각금지와 입산 통제 준수 등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