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콩 파종부터 수확까지 기계화 영농지원

농업인 일손부족 해결, 고품질 콩 생산 1석2조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콩 파종부터 수확까지 기계화 영농지원에 나섰다.

군은 최근 쌀 소비량의 감소와 쌀 값 폭락에 따라 벼 대체작물로 논콩 재배농가가 늘어남에 따라 재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파종부터 수확까지 영농 기계화를 지원해 농촌의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있다.

강화군 농기계은행은 지난해 198톤의 콩을 정선했으며, 올해는 20% 이상 증가한 220톤을 정선할 것으로 보고 관련 임대장비에 대한 정비를 마쳤다. 오는 11월부터는 고품질의 콩 생산을 위한 콩 선별작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농기계은행 남부분점에 톤백에 담겨있는 대규모 콩을 선별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이번 기계화 지원으로 쌀 값 하락에 대비한 대체작물로 콩을 육성하면서 농촌의 일손 문제도 해결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군은 최근 농산물값 하락, 농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경영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농기계은행 보유장비 중 가을철 수확기에 주로 이용되는 13종 207대에 대해 사용료 20%를 전격 인하했다. 농기계 임대장비 사용은 강화군농업기술센터 농기계은행(☎032-930-4174)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천호 군수는 “농업인의 경영비 절감과 실질적인 소득 향상을 위한 시책들을 발굴해 과감하게 시행하겠다”며 “콩 정선작업은 오는 11월부터 12월 20일까지로 미리 예약하고 방문하여야 효율적인 정선작업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