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벼베기 현장 농민 애로사항 수렴

강화군 교동면(면장 조현미)은 추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7일부터 영농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애로사항 청취 및 군정주요 사항도 홍보한다.

한 농민은 “추수 현장을 두루 방문해 격려해주시는 강화군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주민과 군이 함께하는 소통 행정을 펼쳐주기 바란다” 고 말했다.

이에 조현미 면장은 “추수가 마무리 될 때까지 영농현장을 방문해 농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건의 사항이 관철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