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창후항 어촌뉴딜300사업 ‘순항’

오는 12월 준공, 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 경제 활성화 총력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창후항’ 어촌뉴딜300 사업이 공정률 60%를 보이며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이다.

‘창후항’ 어촌뉴딜사업은 사업비 94억 원을 투입해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창후항에는 ▲물양장 확장(A=1,675.17㎡) ▲부잔교 설치(L=130m) ▲공동창고 및 복합센터(A=893.15㎡) ▲포구 광장 등이 조성 중에 있으며, 주민들의 역량 강화사업도 병행 추진하고 있다.

한편,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황산도항’에 사업비 71억 원, ‘초지항’에 사업비 72억 원, ‘외포권역(외포항․황청항)’에 사업비 116억 원을 투입해 어민센터, 생태광장, 주민 쉼터 조성 및 경관 개선 등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역사관광 콘텐츠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어항으로 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어촌뉴딜 사업으로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주변 관광지와 연계해 많은 방문객들로 붐비게 할 것”이라며 “어촌뉴딜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어촌을 혁신적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