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군민의 수요반영한 선후조리지원정책 마련 ‘속도’

산후조리지원 선호도 조사…..‘현금지원’ 선호

민선 8기 군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개발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민선 8기 군민의 수요를 반영한 정책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지역 언론사인 바른언론과 함께 지난달 24일부터 29일까지 만 18세 이상 군민을 대상으로 지역 산후조리 지원정책 개발과 관련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은 502명이 했으며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4.4%p이다.

조사 결과, 응답자 43.0%가 강화군의 산후조리 지원이 현금 지원 방식으로 이뤄지는 것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출산 밀접 관계 계층인 2·30대와 이들의 부모 계층인 50대에서 현금지원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지원금의 적정액은 ‘현행보다 증액’ 35.9%, ‘현행 유지’ 35.7%, ‘현행보다 감액’ 28.5%로 조사돼, ‘증액’ 또는 ‘현행 유지’가 비슷했다.

유천호 군수는 “군민의 수요를 반영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