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 이웃사랑 성금 기탁

강화군 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회장 김춘추) 일동은 지난 5일 관내 저소득층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기부했다.

김춘추 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심했다.”며 “이 성금이 삼산면 취약계층 이웃의 따뜻한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차관문 삼산면장은 “모두 힘든 시기이지만 이웃을 먼저 생각하고 나눔을 아끼지 않는 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가 있기에 삼산면이 따뜻한 사회로 거듭날 수 있어 고맙다.”며 “전달해준 성금은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