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해풍과 터가 좋아 맛있는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 대대적 전개

유천호 군수,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 적극 참여 당부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농업인의 경영안전과 쌀 산업 보호를 위해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에 대대적으로 나섰다.

최근 쌀값이 45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면서, 본격적인 햅쌀 수확기에 접어든 벼 재배농가와 시장격리곡을 매입․보관중인 농협 등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 7월 인천광역시에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을 건의하고, 2021년 산 시장격리곡 7,068톤 매입해 쌀값 안정과 재고량 해소를 위해 선제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명절을 앞두고 관내 공공기관, 유관기관, 단체, 기업체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인천시 각 군·구의 지역 행사에서 ‘강화섬쌀 이용’과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 참여를 당부하고, 자매결연 도시 등에는 직거래 및 명절선물로 강화섬쌀을 구매하도록 요청했다.

이봉영 농촌지도자 강화군연합회장은 “작황은 좋은데 쌀값이 폭락해 농민들은 추수를 앞두고 수확의 기쁨이 아닌 시름에 빠졌다”며 “우리 농민과 지역 경제를 살린다는 심정으로 ‘우리 쌀 먹기 운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유천호 군수는 “유례없는 쌀값 하락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우리 농업인들을 위해 쌀 팔아주기 운동을 확산시켜 나가겠다”며 “택배비 및 포장재, 농산물 마케팅, 직거래장터 등 필요한 지원을 강화해 농업인들이 자식처럼 키운 고품질의 강화농특산물이 경쟁력을 갖고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