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면,‘강화섬쌀’첫 벼베기 현장 방문 농가 격려

강화군 선원면(면장 서광석)은 지난달 31일 창리에 위치한 농가의 첫 벼베기 현장을 방문해 수확의 기쁨을 나눴다.

또한, 쌀 값 하락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구슬땀 흘린 농민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마을 현안 및 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수확을 마친 농민은 “직접 벼베기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을 격려하고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는 강화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광석 선원면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결실을 맺기 위해 노력해주신 농민 분들께 감사드리며, 첫 벼베기 현장에서 수확의 기쁨을 함께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