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면 새마을부녀회, 깨끗하고 쾌적한 마을환경 조성에 앞장

강화군 양사면 부녀회(회장 이원남)은 지난 15일 다리목 일대 도로변과 화단의 잡초를 제거하고 도로변 환경을 정비했다.

이날 회원 11명은 이른 새벽부터 지속된 무더위로 무성하게 자란 잡풀을 제거하고 버려진 생활쓰레기를 수거했다.

이원남 회장은 “마을 곳곳에 자란 잡초를 제거해 깨끗해진 모습을 보니 뜻깊고 보람차다”고 말했다.

이명자 양사면장은 “쾌적한 마을환경 조성을 위해 애써주신 새마을부녀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