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새마을부녀회, 해안가 환경정화에 힘 쏟아

강화군 교동면 새마을부녀회(회장 홍옥화)가 지난 12일 해안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회원 16명은 죽산포와 해안가 나들길 주변을 돌며 장마철 바다에 밀려든 쓰레기를 집중 수거했다.

홍옥화 회장은 “청정해안이었던 죽산포가 장마철 밀려 온 쓰레기로 오염돼 안타까웠는데, 이번 활동으로 깨끗해진 바닷가를 보니 뿌듯하다”고 전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항상 적극적으로 청소 활동에 임해 주시는 새마을부녀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