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면 남녀새마을지도자회, 취약계층 반찬 나눔

뜨거운 여름보다 더 따뜻한 온정으로

강화군 선원면 남녀새마을지도자협의회(협의회장 한상식, 부녀회장 유갑희)는 지난 6일 관내 취약계층 대상으로 반찬 나눔을 진행했다.

이날 회원 20여 명은 강화군 새마을회에서 직접 담근 김치와 낙지젓을 준비해 관내 취약계층 40여 가구에 전달했다.

유갑희 부녀회장은 “요즘 들어 날씨가 부쩍 더워졌는데, 이웃 모두 건강하게 여름을 보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광석 선원면장은 “따뜻한 마음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 분들에게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