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수리계 간담회를 통한 집중호우 및 태풍 등 대응책 논의

강화군 화도면(면장 박수연)은 지난 4일 관내 수리계 10명을 대상으로 집중호우 및 태풍 대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관내 5개 수리계 단체들은 기존 완료한 방제시설물 점검과 도로변 주요 구거 준설뿐만 아니라 하천 쓰레기와 위험물 제거 등 지속적인 풍수해 예방 계획에 대해도 논의했다.

한 수리계 관계자는 “안전 불감증 해소와 지역 안전을 위해 애쓰는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며 수리계의 한 봉사자로서 자부심을 갖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연 화도면장은 “본적격인 집중호우 및 태풍에 대비해 재해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