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관내 취약계층에 사랑의 반찬 전달

강화군 화도면(면장 박수연)은 지난 16일 관내 취약계층 가구를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강화군이 지원한 반찬을 전달했다.

이날 화도면은 당일 만든 소고기 장조림, 두부 반찬 등을 관내 저소득 독거 어르신 30여 가구에 전달하며 어르신들과 담소를 나누고 안부를 살폈다.

박수연 면장은 “봉사자분들의 이웃사랑 나눔 실천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복지서비스가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