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면 단체들,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 기탁

‘더불어 사는 사회 만들기’ 앞장

강화군 송해면 농협 임원, 대의원, 영농회장, 부녀회장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성금 70만 원을 면사무소에 기탁했다.

성금을 전달한 이현호 이장단장(대의원)과 이상숙 부녀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내 이웃들을 위한 뜻깊은 나눔에 꼭 동참하고 싶었다”며 “나눔이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유정진 송해면장은 “주변을 돌아봐 주시는 마음에 훈훈함을 느낀다”며 “여러분의 뜻을 모아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탁금은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가정을 위한 지역복지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