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다시 활기 찾은 ‘강화작은영화관’에서 힐링하세요

매주 수요일 최신 영화 개봉

강화군에서 지난 8일 다시 문을 연 ‘강화작은영화관’이 군민들의 관심 속에 활기를 되찾고 있다.

강화작은영화관은 스크린 1개, 좌석수 87석으로 작은 규모이지만 시간대 별로 다양한 최신 영화를 상영해 군민 여가 문화의 중심공간이다. 2019년도에만 9만여 명이 관람할 정도로 성황리에 운영되었으나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운영을 중단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조치에 발맞춰 지난 8일 다시 문을 연 ‘강화작은영화관’은 ‘쥬라기월드:도미니언’과 ‘브로커’로 개봉 첫날부터 매진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개봉 2주차인 15일부터는 ‘마녀2’와 ‘버즈 라이트이어’를 선보여 ‘군민 문화 공간 1번지’로 군민들의 호응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운영시간은 12시부터 22시까지 연중 무휴로 운영되며, 하루 최대 4회 상영한다. 관람요금은 2D영화는 6천 원, 3D영화는 8천 원으로 시중보다 저렴하다.

강화읍에 거주하는 한 관람객은 “그토록 기다리던 강화작은영화관에서 최신 영화를 볼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을 위해서 인기 있는 작품들을 많이 상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는 노후 영상 장비를 교체하고 영화관 내부를 리모델링해 쾌적한 관람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스크린 1개의 작은 영화관이지만 매주 수요일 마다 최신 영화를 개봉해 군민들에게 사랑받는 문화공간 1번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