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면 새마을부녀회, 가정의 달 맞아 따뜻한 마음 나눠

강화군 양사면 새마을부녀회(회장 이원남)는 지난 4일 가정의 달을 맞아 삼계탕을 준비해 관내 취약계층 어르신들께 전달했다.

이날 회원들은 어버이날을 앞두고 사회적 고립으로 외로움을 겪고 있는 관내 저소득 독거어르신들께 직접 끓인 삼계탕 30인분을 전달했다.

이원남 회장은 “부모님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사랑과 정성을 담아 이른 아침부터 삼계탕을 만들었다”며, “가정의 달에 홀로 적적하실 어르신들께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