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점면, 1인 가구 위기상황 예방을 위한 돌봄플러그 지원

하점면(면장 김용선)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심각해진 1인 가구 고독사의 예방을 위해 취약계층 3가구에 ‘돌봄플러그’를 설치하고 안부를 확인했다.

‘돌봄플러그’는 취약가구의 전력사용과 조도 변화를 감지해 실시간으로 위험신호를 모니터링하고 이상 감지 시 이장과 담당공무원에게 실시간으로 알람을 전달하는 기구로, 안부 확인과 긴급 출동 등을 통해 1인 가구의 안전을 확인할 수 있다.

작년 처음으로 2가구에 돌봄플러그를 설치한 후 주기적으로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올해 추가로 3가구를 지원해 1인 취약가구에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하고 있다.

하점면은 이번 돌봄플러그 설치가 고독사 등 1인 가구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