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영종~강화 도로, 경인전철 지하화 공약 이행할 것”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6일 인천을 방문해 영종도∼신도∼강화도 도로 건설과 경인전철 지하화 등 지역공약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이날 영종도∼신도 연도교 건설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의 현장 방문에는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인 배준영 의원,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및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 등 인천시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윤 당선인은 이에 앞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서구 공항철도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약 추진현황 점검회의에 참석했다.

윤 당선인은 점검회의에서 “공약은 선거용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며, 수도권과 인천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국가가 공정한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약속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지역 공약이) 시행될 수 있도록 정부 관계자들이 많은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D Y자 노선 및 GTX-E 노선 신설, 경인전철 지하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문제 해결, 제2인천의료원 설립 및 국립대병원 유치, 인천 내항 주변 원도심 재생 등을 공약한 바 있다.

배준영 시당 위원장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인천 공약 실현을 위한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며 “당선인이 직접 인천을 예방해 추진현황을 보고받으며 공약 실천 방안을 함께 모색해 마음이 든든하다”고 말했다.

유정복 후보는 “이날 윤 당선인에게 경인선 지하화 등 인천 주요 현안 7가지 해결을 건의했다”며 “당선인도 공약 실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 만큼 공약 사업들이 단계적으로 착수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