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교동면, 못자리 현장 방문

영농 애로사항 수렴, 대민지원 장병 격려

강화군 교동면(면장 조현미)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벼 파종과 못자리 설치로 분주한 농가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노고를 격려했다.

조현미 면장은 황교익 이장단장, 방규호 서강화농협 교동지점장과 함께 관내 영농현장을 돌며 볍씨소독, 파종, 못자리 적기 설치 등 쌀 생산 작업에 차질이 없도록 현장지도하고 대민지원 중인 장병들을 격려했다.

현장의 한 농업인은 “금년에도 군에서 우량상토, 병해충방제, 소형농기계 등 다양한 지원과 장병 대민지원으로 순조롭게 영농준비를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