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대룡시장 상인들, 산불피해 지원 성금 기탁 이어져

아픔 딛고 일어설 수 있는 힘 되길

강화군 교동면 대룡시장 상인들이 경북 울진, 강원 삼척 등 산불피해 이웃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대룡시장에서 정육점을 운영하는 최성호 대룡시장상인회장과 커피숍을 운영하는 한호섭 씨는 지난 5일 면사무소를 방문해 산불피해 지원 성금을 각 50만 원씩 기탁했다.

또한 같은 시장에서 방앗간을 운영하는 김준호, 이연옥 씨 부부도 면사무소에 2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연옥 씨는 “이번 산불로 큰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을 보며 2년 전 우리 지역의 태풍 피해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받았던 기억이 나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피해가 조속히 복구돼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기탁된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재해구호협회에 지정기탁 되어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