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장학관 입사생 사용료 50% 감면

학부모 부담 경감 및 안정적 학업여건 조성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2022년도 상반기 장학관 사용료를 50% 감면한다.

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학생들에게 안정적인 학업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장학관 사용료를 월 13만 원에서 6만 5천 원으로 50% 감면한다고 밝혔다.

입사 시 납부한 3개월분 사용료 50%는 환급된다. 중도 퇴사자는 월간 입사일수 15일 기준으로 환불하고, 비대면 수업으로 입사 유예신청을 한 경우에는 미 입실한 기간에 대해 100% 환불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군청 자치교육과(☎032-930-3329)로 문의하면된다.

한편, 강화군 장학관은 지난 2014년 서울시 영등포구에 72실 규모의 제1장학관을 개관한데 이어 지난 2019년에 서울시 중구에 58실 규모의 제2장학관을 개관했다. 현재 관내 출신 수도권 소재 대학생 187명을 수용해 학생들의 주거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국면으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이 경제상황을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지역인재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