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제77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 개최

해누리공원 명소화, 숲과 나무의 소중함 되새겨

강화군이 5일 ‘제77회 식목일’을 맞아 해누리공원 인근 소재 임야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지역 주민들의 나무심기 장려를 위한 식목 행사를 가졌다.

이날 유천호 군수, 박승한 군의회 부의장 및 군의원, 보훈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팝나무, 산딸나무, 산수유, 영산홍 등 1,000여 주를 식재했다.

이날 식재한 수목은 꽃이 피는 화목류로 해누리공원과 함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힐링명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군민들이 심신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집에서도 키울 수 있는 매실·블루베리 등 1,800여 본을 도서(교동·삼산·서도면)지역 주민들에게 배부했다.

군 관계자는 “나무 심기와 더불어 나무를 정성껏 가꾸는 것도 중요하다”며 “특히,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사 참석자뿐만 아니라, 군민 모두가 산불예방 활동에도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