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교동면 이장단, 봄 맞아 영농폐비닐 수거 팔 걷고 나서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단장 황교익)이 지난 24일 논‧밭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수거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이날 이장단은 경작지에 방치된 폐비닐, 비료포대, 농약병 등을 집중 수거했다. 특히 폐비닐은 불법 소각·매립되면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고 농사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적기에 수거하고자 애를 썼다.

황교익 단장은 “봄을 맞아 폐비닐을 수거하니 마을이 깨끗해져 보람차고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폐비닐이 무단 소각되면 농경지 오염과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는 만큼,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이장단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