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바르게살기위원회, 조손가정에 성금 기탁

청소년들의 꿈과 미래를 응원합니다

강화군 교동면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황순화)는 지난 25일 면사무소를 찾아 조손가정을 위한 지원금 60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학업에 충실한 조손가정 청소년을 위해 관내 청소년 2가구에 각 30만 원씩 지원됐다.

황순화 위원장은 “새해를 맞아 소외가정을 응원하고, 특히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길 바라는 마음에 성금을 기탁했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지역사회를 살펴봐 주시는 바르게살기위원회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어려운 환경의 청소년들이 꿈을 향한 노력을 멈추지 않도록 지역복지 사업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