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이장단, 불우이웃돕기 성금 기탁

연이은 기부로 흐뭇한 설 맞이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단장 황교익)은 지난 19일 면사무소에 불우이웃돕기 성금 1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번 성금은 동절기 추운 날씨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이장단이 뜻을 모아 마련했다.

황교익 단장은 “이웃에 대한 관심과 나눔의 문화가 확산되고 서로를 위하는 마을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어려운 이웃을 꾸준히 발굴해 필요한 곳에 성금을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