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상면에 설맞이 따뜻한 나눔의 손길 이어져

강화군 길상면(면장 김재구)에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이웃들을 위한 나눔의 손길이 이어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주민 문 모씨가 등산바지 100벌, 가림농산이 쌀 10kg 100포, 후크와 바다낚시가 86만 5천 원, 우리마을에서 떡국바구니 50세트, 초지1리 노인회가 30만 원을 각각 관내 저소득층에 전달해 달라며 면사무소에 기탁했다.

기탁 받은 물품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통해 관내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며, 협의체 또한 따로 준비한 떡국 밀키트 세트를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김재구 면장은 “면민들의 이웃을 위한 관심과 나눔에 감사드리며, 따뜻한 설 명절이 되도록 소외된 이웃 없이 고르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