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사회적 농업 거점농장 3개소 선정

강화군, 사회적 농업 거점농장 3개소 선정

강화군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모한 ‘2022년도 사회적농업 활성화 지업사업’에 관내 농장 3개소가 선정돼 거점 농장으로 육성된다고 밝혔다.

사회적 농업은 장애인, 독거노인, 다문화 가정 등 사회적 약자에게 농업 활동을 통한 돌봄·교육·고용·힐링 등의 사회 서비스를 제공해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만드는 농업활동을 말한다.

이번에 선정된 사회적 농업농장은 국화리마을영농조합법인, 도감뿌리농원, 농업회사법인 ㈜콩세알이다. 선정된 농장은 3년간 최대 6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농장 교육 컨설팅, 지역 내 공동체 구축, 교육 연수 프로그램 개발 등 사회적 농업 실천과 활성화를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와 함께 만드는 풍요로운 농촌을 만들어 가겠다”며 “이번 거점농장 선정을 계기로 사회적농업 실천 조직 육성 및 농촌경제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