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농업경영인회·한국여성농업인회, 이웃돕기 성금 50만 원 기탁

이웃사랑 나눔 실천에 앞장서

강화군 삼산면 농업경영인회(회장 유영선)와 한국여성농업인회(회장 엄순자)는 지난 27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이웃돕기 성금 50만 원을 면사무소에 기탁했다.

유영선 회장과 엄순자 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우리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차관문 삼산면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이웃사랑을 실천해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리며, 베풀어 주신 귀한 나눔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기탁된 성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수급자, 차상위 등 취약계층 가구에 지원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