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점면 한국여성농업인, 이웃돕기 성금 50만 원 기탁

강화군 하점면 한국여성농업인(회장 임종미)이 지난 24일 관내 소외계층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성금 50만 원을 기탁했다.

임종미 회장은 “지역 내 소외된 이웃을 위해 회원들이 마음을 모아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용선 하점면장은 “매 해 나눔을 실천해주셔서 감사드리며, 관내 소외된 이웃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