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가구 집수리 지원

사람 가까이, 행복 가까이

강화군 교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황긍복)는 지난 23일 관내 장애인 가구를 방문해 ‘사랑의 집 고쳐주기’ 행사를 추진했다.

대상 가구는 지적장애인 부부 가구로, 과거 집이 전소된 후 주변 도움으로 설치된 컨테이너 건물의 가림막 교체, 가구 재배치, 내·외부 청소 등을 진행했다.

황긍복 위원장은 “평소 허름한 건물을 보며 안타까웠는데 이번 행사로 좀 더 나은 환경에서 행복하게 지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항상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재차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