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점면 바르게살기위원회, 연말 이웃돕기 쌀 전달

강화군 하점면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한상복)는 지난 17일 연말을 맞아 어렵게 지내는 이웃에게 쌀 24포를 전달했다.

이날 위원 20여 명은 추운 날씨에도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가구에 쌀을 직접 배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한상복 위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 보내기에 보탬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선 하점면장은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주신 바르게살기위원회분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 취약계층이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더 꼼꼼히 챙기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