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면,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 기탁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한뜻으로 마련

강화군 송해면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일동(박은숙 외 3인)은 지난 3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성금 40만원을 기탁했다.

생활관리사들은 관내 독거노인 60명의 안전을 돌보고 있으며, 매년 한뜻으로 성금을 마련해 기부하고 있다.

박은숙 생활관리사는 “작은 정성이지만 십시일반 모은 성금이 어려운 분들께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정진 송해면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도 나눔을 실천해 주신 생활관리사들께 감사드리며,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필요한 곳에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