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 강화군지회, 6.25전쟁 음식재현 및 사진전 개최

평화통일, 안보의식 고취

한국자유총연맹 강화군지회(회장 배충원, 이하 자유총연맹)는 24일 강화읍 수협 사거리에서 ‘6.25전쟁 음식재현 및 평화통일사진전’을 개최했다.

이날 자유총연맹은 6.25전쟁 71주년을 맞이해 전쟁당시 주식이었던 보리주먹밥과 개떡, 쑥버무리, 감자 등을 재현한 도시락을 주민들에게 제공했다. 또한, 6.25전쟁 사진과 그 이후 끊임없이 도발한 북한의 각종 테러와 도발행위 등을 찍은 사진전을 열었다.

본 행사에 참석한 한 시민은 “전쟁 당시의 빈곤했던 시절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며 현재의 풍요로운 먹거리에 대한 소중함을 되새겨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배충원 회장은 “준비한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당시의 어려움을 느끼고 6.25전쟁 유공자들께 감사하는 마음과 애국식을 고취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이번 시식회를 통해 호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나라사랑 정신을 고취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