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면 이장단, 영농폐비닐 수거에 팔 걷어

양사면_영농폐비닐 수거

강화군 양사면 이장단(단장 주웅재)은 지난 25일부터 농촌지역의 미관을 저해하는 영농 폐비닐수거에 나섰다.

이장단은 봄철 영농 준비기를 맞이해 경작지 등에 방치된 폐비닐, 비료포대, 농약병 등을 집중 수거해 마을 공동 집하장에 모으는 활동을 시작했다.

가을철 영농 수확 후 경작지에 방치된 영농폐비닐은 미관을 저해할 뿐만 하니라 토양오염의 주원인이 된다. 또한, 불법 소각 시에는 산불과 미세먼지 등을 야기하는 등 큰 위협요소가 된다.

주웅재 단장은 “영농폐자재 공동수거 사업으로 농촌지역이 깨끗해져서 보람을 느낀다”며 “지속적인 폐비닐 수거로 깨끗한 농촌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명자 양사면장은 “영농폐기물은 농촌 일손부족으로 수거가 어렵다”며 “이장단의 자발적인 참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