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차량화재 질식소화포로 잡는다.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 지난 26일 산악119구조대 훈련장에서 질식소화덮개를 활용한 전기차 화재진압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전기, 하이브리드 차량 화재 시 물을 이용한 냉각소화는 감전사고 일으키고 배터리의 주요 구성물질인 리튬은 물과 반응하면 다량의 수소가스 발생 및 발열을 동반하여 위험이 따른다.

이에 구조대원들은 물을 이용한 냉각소화보다 화재진압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질식소화포를 활용한 진압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고성면 산악119구조부대장은 “전기차 화재가 증가함에 따라 변화하는 환경에 맞는 훈련으로 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