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점면 새마을지도자ㆍ부녀회, 영농철 맞이 폐비닐 집중수거 실시

강화군 하점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함형원)와 새마을부녀회(회장 서윤옥)는 24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영농폐비닐 수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새마을 남여지도자들은 각 마을을 돌며 영농폐비닐을 수거했다. 현재 농촌지역에서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난해 사용한 영농폐비닐이 다량으로 발생하고 있다. 방치 시에는 환경오염과 소각 시에는 산불과 미세먼지 발생 등의 위험이 있다.

김용선 면장은 “폐비닐 등 영농폐기물이 방치되면 미관에도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농작물 생육 및 환경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며 “폐비닐 수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새마을지도자 및 부녀회 덕에 환경을 지킬 수 있게 되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