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보건환경연구원, 인천광역시수의사회 동물의료 봉사를 위한 협약식 체결

– 의료의 손길이 닿지 않는 동물들을 위한 MOU 체결 –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보건환경연구원과 인천광역시수의사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인천지역에 발생하는 동물 진료 봉사 활동 공동 이행에 대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 이번 협약식은 인천지역에서 발생하는 동물 관련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업무협약으로 인천보건환경연구원과 인천광역시수의사회가 인력과 재원을 공동으로 마련하기 위해 체결한 것이다.

○ 동물 관련 현안 문제는 주로 백령도 등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운 지역의 반려동물과 TNR* 예산 부족 등으로 의료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동물들에 대한 사회적 문제들이다.

* TNR(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 Trap(포획), Neuter(중성화 수술), Return(제자리 방사)을 뜻하며 도심에 살고 있는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사업

○ 협약의 주요내용은 인천 관내 동물의료 봉사 관련 상호 협의 및 공동 기획‧수행과 동물의료 봉사를 위한 인력 및 재원 공동 마련 등이다.

○ 협약에 따라 인천보건환경연구원은 수술과 진료에 사용되는 차량, 수술도구, 약품 등 제반사항을 지원하며 인천광역시수의사회는 동물병원 수의사와 수의과대학, 민간동물보호단체 등 의료 행위 및 봉사수행이 가능한 인력을 전담한다.

○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천보건환경연구원과 인천광역시수의사회는 동물 생명 보호관련 사업과 동물의료 봉사활동 등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며 “협약을 통해 인천지역의 동물의료와 관련된 문제 해결에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