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민원업무안내서 제작 및 배포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22일 민원편람 이용이 어려운 시각장애인의 편의 증진을 위해 점자민원안내서를 제작 및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한 점자민원업무안내서는 민원제도 및 복지서비스 신청 안내, 주요 부서 전화번호 등 다양한 민원 정보를 담고 있다. 또한 한글 인쇄체와 점자체를 동시 수록하여 시각장애인뿐 아니라 보호자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외에도 김포시는 (사)한국농아인협회 김포시지회의 도움을 받아 민원실 내 수어통역서비스, 청사 위치안내를 위한 촉지도, 청사 출입편의를 위한 도움벨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12월말 현재 김포시 관내 청각장애인은 2,472명, 언어장애인은 158명이다.

이분다 민원여권과장은 “앞으로도 청각·언어 장애인의 민원행정 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적절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